Posted by 에코팜므 에코팜므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에코팜므 에코팜므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에코팜므 에코팜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에코팜므입니다.

 

오늘은 <저도 난민은 처음입니다만 (줄여서 <저.난.처>)> 이야기를 하려고 해요. 이 프로젝트가 처음으로 소개된지는 시간이 좀 지났는데 현재 진행상황은 어떠한지, 어떤 과정을 거쳐 <저.난.처.>가 출판되는지 궁금하시죠? 포스팅을 통해 그 궁금증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고자 합니다.

<저.난.처.>는 지난 5월 31일, 에코팜므 10주년 콘서트 'Jazz in Africa'에서 맨 처음 소개되었습니다. 에코팜므가 어떻게 설립되었는지, 한국 내에는 어떤 난민여성들이 있는지, 그리고 지금의 에코팜므는 어떠한지에 대해 다루는 책이랍니다. 콘서트 당일에는 책 표지 디자인을 엽서처럼 만들어서, '모자이크 아트센터'를 위한 후원약정서로 모든 참가자 분들께 나누어 드렸었지요. 이주여성들과 난민여성들이 다양한 예술교육과 직업교육을 받고, 또 리더가 될 수 있도록 협업하는 공간이 '모자이크 아트센터' 프로젝트를 후원해 주시는 분들께 <저.난.처.>를 보내드리기로 했었답니다.

 

7월 말 즈음, 더 많은 분들께 에코팜므의 이야기를 소개하고 싶어 <저.난.처.> 의 출판을 위한 독립펀딩을 결정했습니다. 목표금액은 300만원! 에코팜므의 설립자이자 운영위원, 그리고 <저.난.처.>의 저자인 나비의 펀딩독려 메세지를 아래에 소개합니다.

 

 

<저.난.처.>는 나비가 저술한 3개의 챕터, 그리고 특별부록이 들어갑니다. 특별부록에는 작년 모자이크 아트스쿨에서 스페셜 드로잉 스쿨을 진행했던 전 인턴 수의 글과, <그리다, 이주여성> 전시회에 대해 다루는 '미디어 일다'의 기사가 들어간답니다. 

 

<저.난.처.>의 표지, 그리고 각 챕터를 소개하는 첫 페이지마다 들어가는 멋진 일러스트에는 에코팜므 전 인턴, 라면이 수고해 주었습니다.  

 

 

 

<저.난.처.> 독립출판을 위한 공동출판자(개인후원)님들께는 두 가지 리워드 옵션을 제공했습니다.

책만 드리거나, 혹은 에코팜므의 굿즈가 추가되는 옵션이 있었는데요.

미야의 그림이 들어가는 패셔너블한 가방 Colors of Africa 얼룩말 데일리백 (구매링크),

그리고 올해 에코팜므의 난민인식개선 캠페인이 들어가는 #난민의목소리 #RefugeesVoice 뱃지(구매링크)를 함께 선보였습니다.

 

 

펀딩은 8월 말까지 계속 진행, 약 50여명이 참여해 주신 결과 200만원이 약간 넘는 금액이 모였습니다. 그래도 목표치 금액에는 좀 모자랐는데요. 에코팜므 정기후원자 중 출판업에 종사하시는 분이 있어 '공동 출판'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책을 만들고, 관리/유통까지 함께할수 있어 무척 감사한 제안이었지요.

 

<저도 난민은 처음입니다만>은 에코팜므x맑은누리 공동출간을 통해 세상에 소개됩니다.

9월 초까지도 더 멋진 모습으로 찾아뵙기 위해 계속 수정하고, 편집하느라 소개가 늦어지게 되었지만 추석연휴 후에 가능한 빨리 배송할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관심 가져주시고, 기다려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저.난.처.> 관련 기타 질문이 있으시다면 ecofemme.info@gmail.com으로 이메일 주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에코팜므 에코팜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에코팜므 인턴 에리카입니다. 이번 여름에 에코팜므를 통해 대한민국 언론이 표현하는 "난민"에 대해 알게 되었습니다. 부정적인 시선을 유도하는 기사는 크게 난민을 두려움, 또는 연민의 대상으로 표현하고 있었고, 지금도 그러고 있습니다. 이가 유도하는 편견들을 깨는 방법은 난민들이 직접 말하는 자기소개식의 스토리텔링이라고 생각했으며, 그렇게 한국인과 난민이 한 걸음 더 가까워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안녕하세요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미야를 통해 참여에 관심이 있는 난민분들에게 인터뷰 질문들을 보내는 방식으로 스토리를 받은 후, 번역하여 카드 뉴스에 읽기 쉽도록 옮겼습니다. 총 네 번의 스토리를 연재하였고, 공유 이벤트를 통해 더욱더 많은 사람들에게 스토리들을 알렸습니다. 

 

네 분의 스토리를 간단하게 소개를 하기 위해 밑에 각 스토리의 석 장을 올려보았습니다.

 

첫 번째 이야기: 수지

두번째 이야기: 나짐

세번째 이야기: 제시카

네번째 이야기: 아다나

 

첫 문장부터 마지막까지 겹치는 것이 없는 너무나도 다른 네 이야기의 유일한 공통점은 희망과 꿈이었습니다. 힘든 상황에서 용기를 내서 한국을 찾아온 수지, 나짐, 제시카와 아다나 같은 사람들에게 한국이라는 나라는 따뜻한 집이 되어주는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이해해야 공존할 수 있기에 #안녕하세요가 알린 이야기들이 난민과 한국인 사이의 벽을 조금이나마 허무는 계기가 됐기를 바랍니다. #안녕하세요의 이야기들을 향한 따뜻한 관심,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에코팜므 에코팜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에코팜므입니다. 여름 판화 클래스 5번 모두 끝난 시점에서 후반에 이루어진 세 번의 수업을 정리해보았습니다.


판화 클래스 세 번째 수업에서는 천 가방들에 지금까지 만든 작품들을 찍어보았어요. 처음으로 찍은 가방은 완성도가 떨어져 보여서 미아의 캘리그라피도 같이 넣어보았더니 첫 번째 가방 샘플이 완성됐습니다. 샘플 단계이었지만 가방 디자인과 색깔 등을 의논해보고 시도하는 흥미로운 시간이었어요. 

 

네번째 수업에서는 가방 디자인을 더 고민해보고 지금까지 만든 도장들로 다양하게 만들어 보았는데요, 새로 산 주황색 잉크가 아주 영롱하게 찍혀서 다들 뿌듯해지는 작업이었어요. 주황색 잉크가 검은색 잉크보다 아프리카 패턴의 느낌을 더 잘 살려주는 것 같네요.:) 

 

 

마지막 판화 클래스는 아이샤의 집에서 진행했어요. 아이샤가 감사하게도 준비해주신 맛있는 모로코 음식을 먹고 지난번의 작업을 이어서 했어요. 주황색 패턴에 갈색 잉크로 디자인을 얹었더니 매력적인 색감의 가방들이 완성되었어요. 5주를 걸쳐 완성한 작품이 다름없는 가방들입니다. 비록 여름 판화 클래스는 마지막이었지만, 판화를 계속해나갈 예정이라 아쉬움보다는 미래의 작품들이 기대되는 수업이었어요!

 

Posted by 에코팜므 에코팜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에코팜므입니다. :) 이번 여름에는 인턴 에리카가 진행하는 판화 클래스가 다섯 번의 수업으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판화 클래스를 통해 아이샤와 미야가 판화라는 새로운 기술을 배워서 더욱더 예술의 범위를 넓혀갈 있도록 수업을 시작했어요. 판화의 수많은 종류 중에서 볼록 판화를 다루고 있는데요, 볼록 판화란 판을 조각도로 파서 볼록한 면에 잉크를 찍어내는 기술입니다. 프린팅 프레스 없이 접할 있는 유일한 판화 기법이기도 하고, 특유의 스타일을 지니고 있는 독특한 기술이에요. 지금까지 3번의 수업이 있었는데, 지금까지의 성과를 말씀드리고 만들어본 작품들을 소개해보겠습니다.

 

판화 클래스에서는 같이 지우개 도장을 만들며 기본기술과 안전하게 조각도를 사용하는 법을 배웠습니다. 아이샤는 전에 금속 판화를 배운 적이 있었고, 미야는 볼록 판화를 이미 접해본적이 있어서 수업은 순조롭게 진행이 되었어요. 진도가 빨리 나가는 덕에 번째 클래스부터 어려운 그림을 판화로 해낼 정도로 미야와 아이샤의 실력이 좋아졌습니다!

 

번째 클래스에서는 본격적으로 리놀륨판에 작업을 해보았습니다. 아이샤는 전에 했던 과일 스케치를, 미야는 아프리카식의 사람 디자인을 리놀륨에 옮겨봤어요. 우선 위에 그림을 따라 그린 , 조각도로 공간부터 깎아냈어요. 파낸 자국들이 고스란히 보이는 판화의 매력을 표현해준  같네요. 다음 클래스에서는 가방에 디자인을 찍어볼 예정입니다! 더욱 좋아진 실력과 완성된 작품들을 다음 글에서 보여드리겠습니다. 

 

 

 

 

 

 

 

Posted by 에코팜므 에코팜므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에코팜므 에코팜므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에코팜므 에코팜므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에코팜므 에코팜므

댓글을 달아 주세요